뉴스

'메달 열정'은 장소 불문…여자친구 집에서 맹훈련

'메달 열정'은 장소 불문…여자친구 집에서 맹훈련

SBS 뉴스

작성 2020.06.09 21: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아르헨티나의 카누 국가대표 세바스찬 로시가 내년 도쿄올림픽 메달을 향해 여자 친구 집 수영장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이색 훈련 장면 확인해보시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