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항공사 인수합병 '난기류'…대규모 구조조정 우려↑

항공사 인수합병 '난기류'…대규모 구조조정 우려↑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06.09 21:29 수정 2020.06.09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을 체결한 현대산업개발이 인수 조건을 원점에서 다시 협의하자고 채권단에 요구했습니다. 코로나19 이후 항공업계의 인수합병이 줄줄이 난항을 겪고 있는데 업계 대규모 구조조정 우려도 나옵니다.

한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대산업개발은 지난해 말 계약 당시 기준이 됐던 아시아나항공 재무제표의 신뢰성에 강한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계약 당시보다 부채가 4조 5천억 원, 순손실도 8천억 원 이상 증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허희영/한국항공대 경영학부 교수 : (현대산업개발이) 이럴 줄 알았으면 인수 안 했죠. 근데 이미 계약금으로 2천억 집어넣은 게 있거든요. 과연 경영에 정말 들어올까, 굉장히 고민이 깊을 겁니다.]

그래서 인수 조건을 원점에서 재협상하자는 것인데, 인수 가격을 낮추고 채권단 지원을 더 끌어내려는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현대산업개발은 내부적으로 인수 무산에 대비한 대응팀도 가동한 것으로 알려져 계약 파기의 명분 쌓기라는 시각도 있습니다.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인수 역시 '난기류'에 휩싸였습니다.

제주항공은 다섯 달 치 체불임금 250억 원을 이스타항공 대주주가 책임져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대주주인 민주당 이상직 의원 측은 두 달 치 급여만 지급하는 안을 제시한 상태입니다.

[정원섭 국장/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 제주항공은 더 싸게 사려고 하는 거고, (이스타항공 대주주) 이상직 의원은 돈을 더 받아 챙겨가려는 건데, 그 금액을 노동자에게 전가하는 걸로 (나타나는….)]

기본적으로 코로나 이후 항공 수요가 얼마나 회복될지 장담할 수 없는 불확실성이 문제입니다.

[방민진/유진투자증권 항공 담당 연구위원 : 주력 노선인 중국에 타격이 있기 때문에 항공사들의 영향이 클 수밖에 없었던 상황이고요, 일본과 동남아도 같은 이유로 영향을 받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항공업계 인수합병이 차질을 빚을 경우 대규모 인력 구조조정이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됩니다.

(영상취재 : 박현철, 영상편집 : 박지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