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3년 걸렸다…고 이한열 어머니에 고개 숙인 경찰청장

33년 걸렸다…고 이한열 어머니에 고개 숙인 경찰청장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06.09 21:19 수정 2020.06.09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987년 6월 민주항쟁 당시 경찰이 쏜 최루탄에 맞아 숨진 고 이한열 열사의 33주기 추모식이 오늘(9일) 열렸습니다. 민갑룡 경찰청장이 추모식을 찾아서 이한열 열사의 어머니에게 경찰을 대표해서 사과했습니다.

정다은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연세대학교에서 열린 고 이한열 열사 33주기 추모식에 민갑룡 경찰청장이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정복 차림으로 추모식에 참석한 민 청장은 이 열사 어머니 배은심 여사에게 거듭 고개를 숙였습니다.

[민갑룡/경찰청장 : 저희가 죄스러움을 뭐라 말로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늦게나마 용서를 구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경찰을 대표해 사과했습니다.

[민갑룡/경찰청장 : 경찰의 절제되지 못한 공권력 행사로 비극이 초래된 데 대해서 지난날의 과오를 참회합니다.]

민 청장은 33년 전 경찰이 쏜 최루탄을 맞고 피 흘리며 쓰러진 이 열사의 모습이 가슴을 아리게 한다며 민주, 인권, 민생 경찰로 부단히 나아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한열 열사
앞서 이철성 전 경찰청장이 지난 2017년 경찰개혁위원회 발족식에서 고 박종철 열사와 함께 이한열 열사를 언급하며 사과한 바 있지만, 경찰청장이 이 열사 유족을 직접 만나 사과한 것은 처음입니다.

추모식이 끝난 뒤 배 여사는 민 청장의 방문에 감사하다면서도 애초에 그런 일이 없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오늘 추모식에서는 최루탄에 맞은 이한열 열사를 동료가 부축하는 모습이 담긴 판화 조형물 '한열이를 살려내라' 제막식도 함께 열렸습니다.

(영상편집 : 채철호, 화면제공 : 연합뉴스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