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왜 안 자!" 아이 등엔 멍…어린이집서 4명 학대당해

"왜 안 자!" 아이 등엔 멍…어린이집서 4명 학대당해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20.06.09 20:32 수정 2020.06.10 0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른으로서 아이들한테 미안한 소식 하나 더 전해드리겠습니다. 경기도 수원에 있는 한 어린이집에서 교사가 아이를 때리는 모습이 CCTV에 찍혔습니다. 그렇게 맞은 아이가 모두 4명이었는데, 수사가 시작되고 몇 달이 지나서야 자기 아이도 맞았다는 것을 알게 된 부모도 있었습니다.

이 내용은 한소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이불에 싸인 아이 등을 어린이집 교사가 손바닥으로 계속 내려칩니다.

재우려고 토닥이는 것을 넘어 아이 머리가 흔들릴 정도로 때리는 것입니다.

아이가 고개를 들자 손으로 머리를 누릅니다.

다른 교사는 이불에 싼 아이를 CCTV 밖으로 끌고 갑니다.

지난해 10월, 어린이집에서 돌아온 아이 등이 푸르스름해진 것을 발견한 부모 A 씨는 병원을 찾았습니다.

어린이집에서 돌아온 아이의 푸르스름한 등
[A 씨/피해 부모 : 병원 가서 알게 된 사실인데, 수차례 누적이 된 멍이라 그러더라고요.]

어린이집 원장은 교사가 아이를 재우기 위해 두드리다 생긴 멍이라고 설명했는데, 아이 멍을 이상히 여긴 소아과 의사의 신고로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경찰이 석 달 치 CCTV를 분석했더니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한 차례인 줄 알았던 폭행이 여러 차례 반복된 것으로 나타났고, 피해 아이도 4명이나 되는 것으로 확인된 것입니다.

수사가 시작된 지 서너 달이 지나서야 피해 사실을 알게 된 부모들은 분통을 터뜨립니다.

[B 씨/피해 부모 : 10월인데 그걸 저한테 2월에 얘기를 하잖아요. 10월인데 그러면 그 선생님은 왜 여태껏 썼어요. 그니까 12월 말까지 쓴 거잖아요.]

[김영심/숭실사이버대 아동학과 교수 : 못 움직이게 꽁꽁 싸매서 그렇게 오랜 시간 했다는 거는 아이한테 엄청난 학대라고 할 수가 있고요, 아이한테 큰 트라우마가….]

이불에 싼 아이를 CCTV 밖으로 끌고 가는 모습
어린이집 원장은 교사들의 폭행 사실을 뒤늦게 알았다고 해명했습니다.

경찰은 어린이집 교사 2명과 원장을 아동학대처벌법 등 위반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넘겼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기·양현철, 영상편집 : 박정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