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목 누르기로 사망' 플로이드 고향서 마지막 추도식

'경찰 목 누르기로 사망' 플로이드 고향서 마지막 추도식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6.09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경찰 목 누르기로 사망 플로이드 고향서 마지막 추도식
백인 경찰의 목 누르기로 숨진 흑인 조지 플로이드의 영면을 기원하는 마지막 추도식이 플로이드의 고향인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서 거행됐습니다.

추도식은 휴스턴의 한 교회에서 6시간 동안 진행됐습니다.

수천 명의 시민이 입장했고 일부 시민들은 눈물을 흘리며 플로이드 영전에 꽃다발을 바쳤습니다.

경찰 폭력과 인종 차별에 항의하는 의미로 불끈 쥔 주먹을 들어 올리는 시민들도 있었습니다.

지난 10년간 경찰과 백인 자경단의 폭력에 희생된 에릭 가너, 마이클 브라운, 아머드 아버리, 트레이본 마틴 등 흑인 사망 사건의 유족들도 함께했습니다.
미국 텍사스 휴스턴에서 열린 조지 플로이드의 추도식에 참석한 시민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조지 플로이드의 동생 필로니즈 플로이드는 흑인 희생자들의 이름을 거명하면서 "우리는 정의를 실현할 것"이라고 울먹였습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플로이드 유족을 만나 애도의 뜻을 전했습니다.

AP통신은 "오클라호마주에서 7시간 동안 차를 몰고 달려온 시민도 있었다"면서 추도객들이 숙연한 표정으로 몇 시간 동안 자신의 차례를 기다렸다고 전했습니다.

추도객들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마스크를 쓴 채 사회적 거리 두기 지침에 따라 한 번에 10여 명씩 입장했습니다.

플로이드의 장례식은 유족과 일부 초청객이 참석한 가운데 현지 시간으로 9일 휴스턴에서 비공개로 진행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