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의연 논란 입 연 文 "위안부 운동 대의 지켜져야"

정의연 논란 입 연 文 "위안부 운동 대의 지켜져야"

"시민단체 활동 되돌아볼 계기"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0.06.08 20:57 수정 2020.06.08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시민단체를 둘러싼 논란과 함께 최근 검찰 수사도 이어지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8일) 처음으로 이 문제에 대해서 언급했습니다.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지켜져야 한다면서, 또 이번 일은 시민단체의 활동 방식을 되돌아볼 계기가 됐다는 말도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위안부 운동을 둘러싼 논란이 매우 혼란스럽고, 말하기도 조심스럽다"며 공개 발언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는 이용수 할머니부터 언급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이용수 할머니는 위안부 운동의 역사입니다. 우리는 위안부 할머니가 없는 위안부 운동을 생각할 수 없습니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며 위안부 운동을 공격하는 쪽에는 이런 비판을 던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일각에서 위안부 운동 자체를 부정하고 운동의 대의를 손상하려는 시도는 옳지 않습니다.]

정의기억연대와 관련해서는 이번 논란이 시민단체 활동 방식과 행태를 되돌아볼 계기가 됐다면서 정부가 기부금 통합관리 시스템을 만들어 모금 활동의 투명성을 높일 테니 시민단체도 노력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동안 이 문제를 언급하지 않던 문 대통령.

한 달 넘게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쉼터 소장이 숨지는 일까지 발생하자, 위안부 운동의 대의를 강조하는 대국민 메시지를 낼 필요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제 일·신동환, 영상편집 : 채철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