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비말 차단 마스크' 또 순식간에 품절…공급 못 늘리나

'비말 차단 마스크' 또 순식간에 품절…공급 못 늘리나

박찬범 기자 cbcb@sbs.co.kr

작성 2020.06.08 21:27 수정 2020.06.08 22: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얇고 숨쉬기 편하다는 비말 차단용 마스크가 오늘(8일)도 판매 10분 정도 만에 품절됐습니다.

구하기가 어렵다 보니 공급량이 얼마나 되는지, 더 늘릴 수는 없는 것인지 궁금해하는 분들이 많은데, 박찬범 기자가 자세히 알아봤습니다.

<기자>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오늘도 온라인 판매 시작 10여 분 만에 모두 팔려나갔습니다.

두 업체가 판매를 했지만 사정은 마찬가지였습니다.

오늘 시중에 풀린 비말 차단용 마스크는 10여만 장.

현재 공적 마스크로 공급되는 보건용 마스크가 하루 900만 장 정도인 것과 비교하면, 공급이 턱없이 달리는 이유를 알 수 있습니다.

[손재현/경기 부천시 : (구매) 창이 열려서 살 수 있겠다 했는데 결제가 안 되니까 나중에 해야 하나보다 하고 말았어요.]

문제는 비말 차단용 마스크 공급량을 단번에 늘리기 어렵다는 것입니다.

생산 허가를 받은 업체 4곳 모두 공적 마스크 생산을 병행하고 있는데, 이달 말까지는 계약된 공적 마스크, 즉 보건용 마스크 생산 물량을 유지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식약처는 9개 업체가 추가로 비말 차단용 마스크 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며 이달 말까지는 일일 공급량을 100만 장까지 늘릴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종한/마스크 생산업체 사장 : 6월 말일 날 공적 물량이 종료가 된다면 그 이후에는 좀 더 많은 수량의 비말 차단 마스크를 생산할 수 있을 것 같고요.]

하지만 7월 이후에도 생산량이 크게 늘기를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업계는 수술용 마스크 같은 대체 상품이 있는 데다 판매 단가도 높지 않은 편이라 선뜻 대량 생산에 나서기를 꺼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장현기, CG : 서현중, VJ : 오세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