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렇게 지졌어요" 화상에 멍투성이 9살, 간신히 도망

"이렇게 지졌어요" 화상에 멍투성이 9살, 간신히 도망

KNN 표중규 기자

작성 2020.06.08 21:03 수정 2020.06.08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천안에서 여행용 가방에 갇혔던 어린이가 숨진 데 이어서 또 다른 심각한 아동학대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창녕에서 앙상하게 마른 9살 어린이가 온몸에 멍이 들고 화상을 입은 채로 구조된 것입니다. 아이의 의붓아버지와 친어머니가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KNN 표중규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29일, 한 아이가 여성의 손을 잡고 편의점에 들어섭니다.

앙상한 몸집인데 얼굴부터 발끝까지 온통 멍투성이였습니다.

[김현석/목격자 (편의점 업주) : (아이) 얼굴 보니까 상태가 좀 심각해요. 분장을 한 것처럼 엄청 부어 있어서 멍이 시퍼렇게 들어 있더라고요. 몸도 덜덜 떨고 있고….]

9살 A 양이 의붓아버지의 폭행을 피해 도망 나왔다 길 가던 여성에게 구조된 것입니다.

얼마나 굶었던지 음식을 사주자 쉴 새 없이 먹어 치웁니다.

[김현석/목격자 (편의점 업주) : 아빠가 지졌다고 손을 보여주더라고요. 손이 시퍼렇게 퉁퉁 부어 있는데 저 상태에서 먹을 게 들어갈까 싶은데 애가 막 먹더라고요. 많이 굶었나 봐요.]

허겁지겁 굶주림만 해결한 아이는 곧바로 자신을 데려온 여성과 함께 창녕경찰서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양은 2년 전부터 의붓아버지와 친어머니에게 학대를 받아왔다고 진술했습니다.

친어머니는 조현병 치료를 받아왔으며 의붓아버지 사이에서 낳은 아이들은 학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양은 지난 1월 거제에서 창녕으로 이사를 온 데다 코로나로 등교도 하지 않아 안전망의 사각지대가 아동학대를 불러왔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정창욱 KNN, 영상편집 : 강진우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