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취재파일] 김정은은 전단을 언급하지 않았다

[취재파일] 김정은은 전단을 언급하지 않았다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06.08 14:34 수정 2020.06.08 15: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취재파일] 김정은은 전단을 언급하지 않았다
요즘 북한 노동신문이 가관입니다. 지면의 상당 부분을 대남 비난에 할애하고 있습니다. 6일 자 1면의 하단 전부를 대북전단 살포와 이를 묵인하고 있다는 남한 당국 비난 내용으로 채우더니, 7일 자 1면 하단도 대남 비난 내용으로 가득 채웠습니다. 오늘(8일) 자 노동신문도 대남 비난 내용이 한가득입니다.

대외선전매체들도 열을 내고 있습니다. '우리민족끼리'는 7일 '달나라타령'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노골적으로 비아냥대는가 하면, '메아리'도 7일 '사상 최악의 무지무능 정권'이라며 우리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오늘(8일)도 '조선의오늘'은 통일부의 6·15 공동선언 20주년 행사 준비를 '철면피한 광대극'이라고 욕하는가 하면, '우리민족끼리'는 "남조선(남한) 당국은 '초불정권'(촛불정권)의 모자를 썼는데 속은 이전 보수 정권들을 너무도 꼭 빼닮았다"고 비아냥댔습니다.

뿐만 아닙니다. 북한 전역에서는 지금 대남 규탄시위가 진행 중입니다. 평양종합병원 건설장, 김책공업종합대학, 평양기관차대학 등에서 규탄집회가 열렸고, 평양의 청년 학생들과 개성의 노동자들도 대규모 대남 규탄시위를 진행했습니다. 전단 살포와 남한에 대한 비난을 전 사회적으로 몰아가고 있는 분위기로 볼 때, 전국 각지에서 대남 규탄시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북한은 오늘(8일)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우리 측 전화를 받지 않는 방식으로 연락사무소 잠정 폐쇄 수순에도 들어갔습니다.

● 노동당 정치국 회의, 전단 언급은 없어

노동당 정치국 회의에서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런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은 어제(7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었습니다. 정치국 회의는 북한 노동당의 중요 정책을 논의하고 결정하는 자리입니다. 이 회의에서 김 위원장은 네 가지를 논의했다고 북한 매체들이 보도했습니다. 첫째 화학공업을 발전시키는 문제, 둘째 수도시민들의 생활 보장 문제, 셋째 당규약 개정 문제, 넷째 조직 문제(인사)입니다.

그런데, 북한의 요즘 분위기와 비교해보면 뭔가 의아합니다. 전 사회가 전단 살포와 남한 당국에 대한 비난으로 들끓고 있는데, 중요한 정책을 논한다는 정치국 회의에서 남한에 대한 얘기가 전혀 없습니다. 김 위원장은 화학공업 발전과 수도시민들의 생활 보장 등 지극히 평범한 민생 현안들에 대해서만 다뤘습니다.

일견 부조화스러워 보일 수도 있지만, 이걸 북한의 시각에서 전체적으로 조망하면 이렇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정면돌파전의 기치 아래 자나 깨나 민생 현안을 돌보고 있는데, 불한당 같은 탈북자들과 남한 당국이 감히 최고 존엄을 모독하면서 북한에 도발을 하고 있다. 따라서, 이런 불한당 같은 놈들에게는 최대의 적대감을 갖고 징벌에 나서야 한다." 이렇게 구도가 잡히는 순간 북한 내부의 어려움은 외부의 탓이 되고 내부에서 불만을 제기할 공간도 사라집니다. 대북 제재와 코로나19로 인한 북중 국경 봉쇄 등으로 어려워진 경제 상황은 김 위원장이나 북한 정권의 잘못과는 관계가 없게 되는 것입니다.

● 긴장 조성하는 북한...내부 수요 해소되어야 상황 변화

대북전단
대북전단이 정말 북한 정권이 간과할 수 없을 정도의 심각한 문제라면 이 시점에 열린 정치국 회의에서 왜 일언반구 언급이 없었을까요? 화학공업 발전과 수도시민들의 생활 보장이 논의되는 자리에서 전단 문제를 논의하지 않았다는 것은 전단 문제가 화학공업 발전이나 수도시민들의 생활 보장보다 후순위에 있다는 것이고, 전단 문제는 김여정 선에서 처리해도 될 정도라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다시 말해, 전단 문제에 대해 북한 정권 핵심이 지금 사활을 걸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북한 전역으로 확대되고 있는 대남 규탄시위가 긴장 조성과 내부 결속이라는 자체 수요에 의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면 북한의 내부 수요가 어느 정도 해소되어야 상황의 변화가 있을 것입니다. 다만, 이 과정에서 한 가지 주목해볼 점이 있습니다.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의 위상입니다.

김여정 개인 명의 담화, 대북전단 살포 불쾌감 표시
김여정의 위상이 만만치 않다는 것은 이미 알려진 일이지만, 김정은이 직접 나서지 않은 채 김여정의 주도로 전국적인 대남 규탄 분위기를 조성한다는 것은 김여정이 2인자라 할 만한 위상에 올라서고 있음을 보여줍니다. 김여정이 김정은의 후계자 역할을 할 것이라는 것은 과도한 해석이지만, 김정은에게 예기치 않은 사고가 생길 경우의 예비 권력자라는 차원에서는 시사하는 바가 있어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