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방문판매업체 세미나서 줄줄이 확진…대부분 노인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0.06.04 20:29 수정 2020.06.04 2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에서 주로 어르신들을 상대로 건강용품을 팔아왔던 회사에서 얼마 전에 대규모 세미나를 열었는데, 거기 참석했던 70대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그 뒤에 업체 직원, 또 판매원까지 10명 넘게 확진됐습니다. 그 세미나 자리에 있던 사람들 대부분이 나이 든 분들이라서 더 걱정입니다.

먼저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관악구의 한 8층 건물, 맨 위층 문이 잠긴 세미나실에는 의자가 4개씩 놓인 동그란 책상 20여 개가 배치돼 있습니다.

큰 모니터에 음향시설까지 설치된 이곳은 어르신을 상대로 건강용품 제품을 방문판매 해온 '리치웨이'라는 업체입니다.

[건물 관리인 : 평소에는 한 열댓 명에서 한 20명쯤 와요. 탁자가 있으니까, 빙 둘러앉아서 대화하고 하더라고요.]

지난 1일 업체 판매원인 72살 남성이 사무실에서 갑자기 쓰러졌고, 다음날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방문판매업체 세미나 집단감염이후 오늘(4일)까지 업체 직원 4명과 판매원 8명, 판매원의 가족 1명까지 모두 13명이 줄줄이 확진됐습니다.

대부분 60대 이상 고령자였습니다.

최초 확진자는 지난달 23일과 30일, 30명 넘게 모인 업체의 판매 세미나에 참석했습니다.

[같은 건물 학원 수강생 : 할머니, 할아버지 많이 오시는 걸로 알고 있거든요. (마스크) 쓰시는 분도 있고, 안 쓰시는 분도 있었어요.]

세미나 도중 노래를 부르는 활동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책상과 의자 간격만 보면 거리 두기가 잘 지켜졌을지도 의문입니다.방문판매업체 세미나 집단감염리치웨이 제품을 판매한 또 다른 업체의 세미나 영상을 보면 레크리에이션 활동도 있었습니다.

방역당국은 지난달 22일부터 지난 1일까지 이 업체를 방문한 200명에 대해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영상취재 : 황인석, 영상편집 : 최혜영)  

▶ 정부가 만든 '비말 차단 마스크', 어떤 점이 다를까?
▶ 정은경 본부장이 우려하는 '깜깜이 감염' 더 늘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