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군 동원, 지지 안 해" 트럼프에 대놓고 항명한 국방장관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6.04 16: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현지 시간 3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군을 동원해서라도 시위를 진압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적으로 반기를 드는 발언을 했다가 워싱턴 DC 인근에 배치된 현역 병력 원대 복귀 결정을 뒤집으며 선회했습니다.

앞서 에스퍼 장관은 이날 브리핑을 자청, "법 집행에 병력을 동원하는 선택지는 마지막 수단으로만, 가장 시급하고 심각한 상황에서만 사용돼야 한다"면서 "우리는 지금 그런 상황에 있지 않다. 나는 폭동진압법 발동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틀 전 주지사들이 주방위군을 동원해 시위를 진압하지 않으면 군을 동원해 사태를 해결하겠다고 경고한 와중에 국방장관이 TV로 생중계된 브리핑에서 반박에 나선 셈입니다.

에스퍼 장관은 시위 확산을 초래한 흑인 사망 사건에 대해 "끔찍한 범죄다. 인종주의는 미국에 실재하고 우리는 이를 인정하고 대응하고 뿌리뽑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 시위대를 폭도로 규정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결이 다른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에스퍼 장관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마찰을 피하는 '충성파' 라인으로 분류돼 온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 발언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에스퍼 장관의 이날 발언에 대해 마음에 들지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CNN 방송이 3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케일리 매커내니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필요하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폭동진압법을 사용할 것"이라며 에스퍼 장관의 발언에 다시 선을 그었습니다.

에스퍼 장관의 공개 항명에 일각에서는 경질 가능성까지 제기된 가운데 AP통신에 따르면 이날 에스퍼 장관은 워싱턴DC 인근에 배치된 병력 중 200명에 대해 노스캐롤라이나 기지로 복귀할 것을 명령했으나 백악관 회의 및 국방부 내부 회의에 다녀온 후 이를 번복했습니다.

(구성 : 신정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