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방에 갇혀 숨진 9살, 몸 곳곳에 담뱃불 · 멍 자국

가방에 갇혀 숨진 9살, 몸 곳곳에 담뱃불 · 멍 자국

'가방 감금' 9살 소년 사망…'아동학대치사' 적용 방침

정규진 기자 soccer@sbs.co.kr

작성 2020.06.04 12:43 수정 2020.06.04 15: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의붓어머니에 의해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갇혔다 의식을 잃은 채 구조됐던 9살 아이가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구속된 40대 의붓어머니의 혐의를 아동학대치사로 바꿔서 적용할 방침입니다.

정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9살 A 군은 지난 1일 저녁 7시쯤 충남 천안 성북구 집에서 심정지 상태로 119 구조대에 발견됐습니다.

곧바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사건 발생 사흘째인 어제(3일)저녁 6시 반쯤 결국 숨을 거뒀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군은 게임기를 고장 낸 뒤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43살 의붓어머니에 의해 7시간 넘게 여행용 가방에 감금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A 군 의붓어머니 : (때린 거 맞습니까? 혐의 인정하세요? 학대 혐의 인정하세요?) …….]

A 군의 의붓어머니는 A 군을 가로 50, 세로 70cm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가뒀다가 A 군이 가방 안에서 용변을 보자, 다시 가로 44, 세로 60cm의 더 작은 가방에 감금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더구나 A 군을 가방에 가둔 채 3시간 정도 외출까지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군 몸 곳곳에 오래된 멍과 상처가 있었고 허벅지에도 담뱃불로 데인 것 같은 상처가 있어 상습 폭행 가능성도 의심됩니다.

경찰은 A 군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는 동시에 어제 구속된 의붓어머니의 혐의를 아동학대치사로 바꿔 적용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