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통해진 박봄, 대종상 수상 배우들 제치고 화제 "살쪘다"

SBS 뉴스

작성 2020.06.04 0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통통해진 박봄, 대종상 수상 배우들 제치고 화제 "살쪘다"
가수 박봄이 대종상 영화제에 참석해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박봄은 지난 3일 오후 7시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씨어터홀에서 열린 제 56회 대종상 영화제의 오프닝 무대를 장식했다.

박봄은 본격적인 시상식 전, 레드카펫에 참석한 것부터 시선을 모았다. 박봄은 킬힐과 체크무늬 초미니 원피스로 늘씬한 각선미를 자랑했다. 반면 얼굴에는 살이 오른 모습이었다.

통통해진 모습에 대해 박봄 측은 최근 여유로운 생활을 즐기면서 "살이 조금 찐 상태"라고 밝혔다. 지난해 활발한 활동을 했던 박봄은 현재 새 앨범을 준비하면서 체력 보충에 힘쓰고 있다는 전언이다.

오랜만에 공식 석상에 선 박봄은 대종상 영화제에 참석한 그 어떤 연예인보다 높은 대중의 관심을 받고 있다. 박봄은 레드카펫 등장 이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이름을 올렸고, 하루가 지나서도 그 관심은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대종상에서 트로피를 받은 배우들보다도 높은 관심도다.

한편 이번 대종상에서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최우수 작품상을, '백두산'의 이병헌이 남우 주연상을,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가 여우주연상을 수상했다. '기생충'은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여우조연상(이정은), 시나리오상, 음악상까지 5관왕을 차지했다.

[사진=백승철 기자]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