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흑인 숨지게 한 경찰관 혐의 '2급 살인'으로 격상될 듯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0.06.04 0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흑인 숨지게 한 경찰관 혐의 2급 살인으로 격상될 듯
흑인 조지 플로이드를 숨지게 한 미국의 전직 경찰관 데릭 쇼빈에 대한 혐의가 '3급 살인'에서 더 무거운 범죄인 '2급 살인'으로 격상될 전망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는 현지 시각으로 3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의 지역 일간 스타트리뷴을 인용해 키스 엘리슨 주 검찰총장이 쇼빈에 대한 혐의를 끌어 올릴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쇼빈은 플로이드를 체포하면서 그의 목을 무릎으로 9분 가까이 찍어눌러 숨지게 한 전직 경찰입니다.

엘리슨 총장은 또 쇼빈 외에 플로이드 체포 현장에 있었던 나머지 경찰관 3명도 살인 공모·방조 혐의로 기소할 예정이라고 이 신문은 보도했습니다.

엘리슨 총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플로이드 사망 사건 수사와 관련한 진전 상황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이 사건은 헤너핀카운티 검찰이 맡아 기소를 지휘해왔으나 팀 월즈 미네소타 주지사의 요청에 따라 엘리슨 총장이 수사를 이끌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