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골목식당' 시식단으로 나선 김병현, 카메라 향한 시식평 사인…"법규는 안 돼"

'골목식당' 시식단으로 나선 김병현, 카메라 향한 시식평 사인…"법규는 안 돼"

SBS 뉴스

작성 2020.06.04 00: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골목식당 시식단으로 나선 김병현, 카메라 향한 시식평 사인…"법규는 안 돼"
김병현 선수가 시식단으로 나섰다.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김병현 선수가 시식단으로서 수원 오리주물럭집을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성주는 김병현 선수에 대해 "저랑 비슷하다. 오리에 대한 편견이 있다. 건강식으로 오랜만에 한 번 가는"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병현 선수에게 전화한 김성주는 "어떻게 골목식당에 다 왔나. 깜짝 놀랐다"라고 말했다.

김병현 선수는 "한번 나오고 싶었는데 인연이 됐다"라고 말했다. 동행인에 대해서는 "헤어디자이너다. 본인 머리는 안 자르고 몇 년째 유지하고 있다고"라며 "오리의 달인이라고 해서 같이 나왔다"라고 설명했다.

김성주는 "맛이 있다, 없다를 사장님 모르게 카메라를 보고 사인 달라. '법규'만 안 하면 된다. 이제는 거기서 떠났지만, 맛을 보고 법규가 나오면 피곤해진다"라고 장난스레 덧붙였다.

시식 중 김병현 선수는 카메라를 향해 사인을 보냈고, 김성주와 백종원이 이를 지켜보며 해석했다.

김병현 선수는 오리고기를 두고 "냄새 안 난다. 닭갈비와 비슷하다. 몸에는 닭기름보다는 좋다고 하더라"라며 호평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