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가수 승리 동업자 유인석, 재판서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가수 승리 동업자 유인석, 재판서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0.06.03 13:55 수정 2020.06.03 14: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가수 승리 동업자 유인석, 재판서 성매매 알선 혐의 인정
가수 승리의 동업자이자 클럽 '버닝썬' 관련 성매매 알선 등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가 모든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유 전 대표의 변호인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6부(김래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1회 공판에서 "혐의를 모두 인정하며, 실질적인 가담 정도나 양형에 참작할 사유 등을 정리해 의견서로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변호인은 다만 유 전 대표의 유리홀딩스 자금 횡령 혐의에 대해서는 사실관계를 인정하면서도 법리적으로 검토할 부분이 있다며 구체적인 의견은 향후 재판에서 밝히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유 전 대표는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와 함께 2015∼2016년 외국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클럽 버닝썬과 유착한 의혹을 받는 '경찰총장' 윤규근 총경과 골프를 치면서 유리홀딩스 회삿돈으로 비용을 결제한 혐의(업무상 횡령)도 적용됐습니다.

유 전 대표에 대해선 경찰 수사를 받던 지난해 5월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기각됐고, 이후 불구속기소가 이뤄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