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풀영상] "왜 때린 거냐" 물음에 서울역 폭행범의 변명

집에서 자고 있다 체포된 서울역 폭행 30대 남성 용의자

조을선 기자 sunshine5@sbs.co.kr

작성 2020.06.03 11:23 수정 2020.06.03 11: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역에서 처음 보는 여성 얼굴에 주먹을 휘둘러 광대뼈 함몰 피해를 입힌 뒤 달아난 30대 남성이 사건 일주일 만인 어제(2일) 저녁 붙잡혔습니다. 

반팔 티셔츠 차림에 포승줄에 묶인 남성이 유치장으로 가기 위해 걸어 나옵니다.

철도사법경찰대는 어제 저녁 7시 15분쯤 서울 동작구 자택에서 자고 있던 서울역 묻지마 폭행 사건 용의자 32살 남성 이 모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그는 '왜 때린 거냐'는 취재진 물음에 "욕을 들었다"고 변명하면서도, '반성 안 하냐'는 물음에는 "반성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씨는 지난달 26일 서울역에서 택시를 부르기 위해 서 있던 여성에게 주먹을 휘둘러 중상을 입힌 혐의를 받습니다.

조사 결과 이 씨는 범행 10여 분 전부터 서울역 근처를 지나던 여성과 남성도 강하게 밀치는 등 이상 행동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철도 경찰대 관계자는 이 씨가 쉬고 싶다는 말만 반복하고 있어서 조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의 늑장 수사로 논란이 일기도 했는데, 30대 여성을 크게 다치게 한 것 외에도 불특정 다수에게 위협을 가한 정황이 드러난 만큼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옵니다.

이에 대해 철도경찰대는 사건 이후 현재까지 다른 피해 신고가 접수된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철도경찰대는 범행 동기 등 조사를 마치는 대로 이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조만간 검찰에 넘길 방침입니다.  

(구성 : 조을선, 촬영 : 김남성, 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