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포구 다가구 주택 5층서 화재…주민 10여 명 대피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20.06.03 07:34 수정 2020.06.03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2일)밤 서울 마포구의 한 다가구주택에서 불이 나 주민 3명이 연기를 마시고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밤사이 유난히 화재가 많았는데요, 사건·사고 소식 배정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붉은 불꽃이 다가구 주택 창문 틈을 뚫고 새어 나옵니다.

건물 내부로 진입한 소방대원들이 물을 뿌리며 화재와 사투를 벌입니다.

어젯밤 9시 5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다가구주택 5층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주민 10여 명이 대피하고, 연기를 마신 주민 등 3명이 다쳐 병원 치료를 받았습니다.

집 내부는 모두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천800여만 원의 피해가 났습니다.

---

어젯밤 10시 반쯤에는 서울 구로구의 2층짜리 퀵서비스 사무실에서도 불이 났습니다.

다행히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사무실 집기류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5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소방당국은 버려진 담배꽁초에서 건물로 불이 옮겨붙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오늘 새벽 0시 40분쯤 충남 천안시 성정동의 한 호텔 지하 주차장에 있던 차량에서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차량 1대가 완전히 불에 탔고 투숙객 20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

어제 오후 2시 20분쯤에는 경북 경산시 물류창고에서 불이 나 9시간 만인 밤 11시 20분쯤에야 완전히 꺼졌는데 이 과정에서 폭발이 발생해 58살 소방관 A씨가 얼굴 등에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