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용 가방서 3시간 갇힌 9살 중태…계모 "거짓말해서"

TJB 최은호 기자

작성 2020.06.02 20:53 수정 2020.06.02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9살 어린이가 여행용 가방에 3시간 가까이 갇혀있다가 중태에 빠졌습니다. 의붓어머니는 아들이 거짓말을 해 가방에 가뒀다고 진술했는데,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아이는 아직까지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TJB 최은호 기자입니다.

<기자>

119 구급대원들이 남자 어린이를 이동 침대에 실어 옮깁니다.

아이는 이미 심장이 멈춰 의식이 없는 상태, 다급하게 아파트를 빠져나갑니다.

어제(1일)저녁 7시 반쯤 천안 서북구 백석동 한 아파트에서 9살 A 군이 숨을 쉬지 않는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병원 관계자 : 어제 왔을 때부터 의식이 좋지 않았고 현재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고 환자는 현재 의식이 없는 상태입니다.]

경찰은 병원에서 A 군의 의붓어머니 43살 B 씨를 긴급체포했습니다.

B 씨는 거짓말을 했다는 이유로 A 군을 가로 44, 세로 60㎝ 크기의 여행용 가방에 3시간 정도 가뒀다고 진술했고, 특히 A 군의 눈과 등 부위에서는 멍 자국까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군은 지난달에도 머리를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는데, 아동 학대를 의심한 의료진이 신고해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 관계자 : 넘어져서 머리를 다쳤다고 (부모가) 데려가서 치료를 하는데 몸에 조금씩 멍 자국이 보이니까 (병원 측이) 학대가 의심스럽다고 신고가 됐습니다.]

경찰은 의붓어머니 B 씨뿐만 아니라 현장에 함께 있던 B 씨의 자녀 2명도 참고인으로 소환해 학대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윤상훈 TJB)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