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트럼프에 "G7 기꺼이 참석…방역 · 경제서 역할"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6.02 12:16 수정 2020.06.02 1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어젯(1일)밤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주요 7개국, G7 정상회의에 초청한 데 대해 문 대통령은 기꺼이 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병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간의 정상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어젯밤 9시 30분부터 15분간 이뤄졌습니다.

먼저 문 대통령은 G7, 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 참석해달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기꺼이 참석하겠다"며 화답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G7 정상회의를 9월로 연기하고 한국과 호주, 러시아, 인도도 초청하고 싶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의 초청에 감사한다"며 "방역과 경제에서 한국이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고자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대면 확대정상회의가 개최되면, 세계가 정상적인 상황과 경제로 돌아간다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이와 함께 두 정상은 G7에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 브라질 등을 더해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청와대는 어제 통화에서 중국 관련 이슈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회의가 중국 견제 수단으로 작용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국면에서 확인된 우리나라의 국제적 지위를 더 끌어올릴 기회라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