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종인, 첫 의총 발언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6.02 11:30 수정 2020.06.02 1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종인, 첫 의총 발언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일 "다소 불만스러운 일이 있더라도, 과거 가치와는 조금 떨어지는 일이 있더라도 너무 시비 걸지 말고 협력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통합당 의원총회에 처음 참석한 김 위원장은 발언대에 올라 의원들에게 허리를 숙여 인사한 뒤 "간곡하게 부탁드린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파괴적 혁신을 일으키지 않으면 나라의 미래도 밝지 않다"며 "다들 협력해서 이 당이 정상 궤도에 올라 다음 대선을 치를 수 있는 체제를 갖출 수 있게 해달라"고 했습니다.

우파·보수진영에 갇히지 않고 '진보보다 진취적인 정당'을 추구하는 데 대한 전통적 지지층의 불만과 반발 가능성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김 위원장은 "솔직히 말씀드려서 내가 꼭 이 짓을 해야겠다고 생각해본 적은 한 번도 없다"며 비대위원장직 수락에 개인의 정치적 야심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는 "대선에 적절하게 임할 수 있는 준비 절차를 마칠 것 같으면 소임을 다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도 했습니다.

그는 "의원님들이 여러 가지 이견이 있는 것도 잘 알고 있다"며 "개인적인 특수한 목적을 위해 이 자리를 맡은 건 아니다. 정치가 균형된 발전을 하지 않으면 대한민국 미래가 밝지 못하다는 생각에 이 자리를 맡았다"고 말했습니다.

의총에는 통합당 소속 의원 103명 가운데 100명이 참석했습니다.

김종인 비대위 체제에 반대한 조경태 장제원 의원 등은 불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