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돈암초 야간 당직자 코로나19 확진…등교 수업 중지

이현정 기자 aa@sbs.co.kr

작성 2020.06.02 11:56 수정 2020.06.02 13: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돈암초 야간 당직자 코로나19 확진…등교 수업 중지
서울 성북구 돈암초등학교의 야간 당직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이 학교와 병설 유치원의 등교·등원이 전면 중지됐습니다.

학교 관계자는 "야간 당직자가 어제 오후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받아 오늘 이같이 조치했다"고 말했습니다.

학교는 어제 확진자 발생 확인 직후 지난주부터 등교 수업을 시작한 1∼2학년 학생과 유치원생 학부모에게 등교 중지를 알리는 문자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해당 당직자는 오후 5시 전후 출근해 다음 날 오전 6시 쯤 퇴근해 학생과 직접적인 접촉은 없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보건당국은 당직자가 교직원과 접촉했는지 확인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