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이 내부 직원? 사실 아닌 오보, 법적 조치 취할 것"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이 내부 직원? 사실 아닌 오보, 법적 조치 취할 것"

SBS 뉴스

작성 2020.06.02 10: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KBS "화장실 몰카 범인이 내부 직원? 사실 아닌 오보, 법적 조치 취할 것"
KBS가 사옥에 불법촬영 카메라(몰카)를 설치한 용의자가 사내 남자 직원이라는 보도는 오보라고 반박했다.

KBS는 2일 "조선일보 기사와 관련해 KBS가 긴급히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사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라고 밝혔다.

이어 "KBS는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확인 절차 없이 조선일보 기사를 인용 보도하는 매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단호한 법적 대응 의사를 전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개그콘서트' 연습실, 언론노조 사무실 등이 있는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현장에서 몰카 기기를 수거한 뒤 용의자를 추적했는데, 1일 새벽 용의자가 자수,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와 관련해 조선일보는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용의자가 KBS 직원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KBS는 이를 오보라고 강력 부인하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다음은 KBS 공식입장 전문

불법촬영기기 관련 조선일보 [단독] 기사는 사실이 아닙니다.

조선일보는 1일 밤 '[단독]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용의자는 KBS에 근무하고 있는 남성 직원(사원)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습니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며 오보입니다.

조선일보 기사와 관련해 KBS가 긴급히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사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습니다.

이에 KBS는 조선일보 기사에 대한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별다른 확인 절차 없이 조선일보 기사를 인용 보도하는 매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오니 유념해 주시기 바랍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