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뇌까지 침투할 수 있다"…완치 후도 걱정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dongcharn@sbs.co.kr

작성 2020.06.02 07:57 수정 2020.06.02 08: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에 감염되면 냄새와 맛을 못 느낄 수도 있다는 얘기 들어보셨을 것입니다. 드물게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후각 신경을 타고 뇌에 직접 침투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구시의사회가 증세가 가벼운 코로나19 환자를 조사한 결과 3천191명 중 15.3%에서 후각과 미각 기능이 떨어졌습니다.

여성은 모든 연령층에서 고르게 나타났고 남성은 2~30대 젊은 층에서 두드러졌습니다.

이유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후각 신경을 타고 뇌 안으로 침투하기 때문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탈리아 연구팀이 증세가 시작된 지 4일 된 25세 코로나19 환자의 뇌를 MRI로 촬영했더니 후각 신경들이 뇌 안으로 모이는 후각 망울에 하얀 염증 소견이 관찰되고 인접한 뇌에도 하얗게 염증이 옮겨 갔습니다.

28일 후 뇌 MRI를 다시 찍어봤더니 하얗게 보이던 염증은 모두 가라앉았지만 후각 신경을 담당하는 부분의 두께가 얇아졌습니다.

후각 기능 소실이 지속할 수도 있다는 것입니다.

바이러스의 뇌 침투 경로가 밝혀지면서 코로나19 환자가 뇌염 환자처럼 경련 증세를 보이거나 척수병 환자처럼 운동장애를 앓는 이유를 설명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전문가들의 걱정은 여기서 그치지 않습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뇌나 척수에서 오랫동안 잠복할 경우 완치된 후에라도 신경계 질병이 나타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미국 신시네티대 연구에서는 코로나19의 후각 저하 증세가 고열과 호흡 곤란증세 악화와도 관련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