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땅속에서 우는소리가"…병든 채 '생매장' 당한 노견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0.06.01 18: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땅속에서 울부짖는 소리가 (사진=연합뉴스)부산에서 15살 남짓의 병든 반려견이 '생매장'을 당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오늘(1일) 부산 북부소방서와 부산동물보호센터는 부산 북구 구포동 한 주택가 공터에 산 채로 묻혔던 반려견이 극적으로 구조됐지만, 치료를 받던 중 끝내 무지개다리를 건넜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6일 밤 11시쯤 부산 북부소방서는 살아 있는 개 한 마리가 공터에 묻혀 있는 것 같다는 신고를 받았습니다. 인근 주민이 "땅속에서 개가 울부짖는 소리가 들린다"며 119에 도움을 요청한 겁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은 처음에는 아무것도 찾지 못했습니다. 낑낑대는 소리를 따라 장비를 동원해 수색한 끝에, 무성한 수풀 사이 땅에 파묻힌 개를 발견했습니다. 소방대원은 "개의 등만 조금 보이고, 얼굴과 다리는 흙에 완전히 묻혀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구조된 개는 겨우 숨이 붙어 있었고 심한 탈진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기 동물들을 보호하는 부산동물보호센터는 생명이 위태로웠던 개를 동물병원으로 옮겨 치료했지만, 개는 이틀 만에 죽고 말았습니다.

동물보호센터 관계자는 "최소 15살 이상인 페키니즈 종이었고 백내장 등을 앓고 있었다. 고령이고 병이 들었더라도 살아있는 생명인데 땅에 묻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부산 북구는 견주가 늙고 병든 반려견을 생매장한 것으로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해 주인을 찾을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