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판 기생충?' 영화관에 몰래 살림 차린 남자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6.01 10:04 수정 2020.06.01 13: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실판 기생충? 영화관에 몰래 살림 차린 남자
▲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광주의 한 영화관 건물 아래층에 몰래 기거하고 있던 5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오늘(1일) 광주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어제 오후 6시쯤 광주 서구 한 영화관 건물에서 타는 냄새가 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에서 불이 날 경우 큰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소방당국과 경찰은 바싹 긴장하며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하지만 소방과 경찰은 영화관 어디에서도 불길을 찾을 수 없었습니다.

타는 냄새의 진원을 확인하기 위해 영화관이 있는 6층부터 건물 곳곳을 샅샅이 뒤져본 경찰은 이 건물 2~3층을 수색하다 화들짝 놀랐습니다.

에스컬레이터 인근 구석에서 A(56)씨가 살림을 차려놓고 거주하고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냄비와 버너 등 조리기구는 물론 양념통까지 갖춰놓은 점 등에 미뤄 상당 기간 이곳에 거주해온 것으로 보였습니다.

당초 이곳은 상점으로 쓰이다 입점 업체가 없어 현재는 사람이 오가지 않은 빈 층으로 남겨져 있었습니다.

영화관에서 난 타는 냄새 역시 A씨가 무엇인가 조리를 하려다 냄비를 태운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내 물건이 아니다. 술에 취해 잠을 자러 들어왔을 뿐"이라고 부인했습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