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1층 고양이' 결국 추락사…소방관 출동 갑론을박

'21층 고양이' 결국 추락사…소방관 출동 갑론을박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0.05.31 20:49 수정 2020.05.31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도대체 어떻게 간 건지 고양이가 고층 아파트 창틀에 갇혀있는 사진과 함께 구조해주는 기관이 없다는 글이 어젯(30일)밤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왔습니다. 사람이 아닌 동물이 위험에 처했을 때도 소방관이 출동해서 구조를 하냐 마냐를 두고, 의견이 나뉩니다.

유수환 기자입니다.

<기자>

어제저녁 8시 반쯤 고양이 한 마리가 서울 암사동 한 아파트 21층 창틀 바깥쪽에 앉아 있다는 글이 한 커뮤니티에 올라왔습니다.
아파트 21층 창틀에 고양이글 작성자는 고양이를 구하려고 119와 110 등 여기저기 신고했지만 구조 불가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강동구청 관계자 : 새벽에 민원이 들어와서 당직자가 보니 접근이 불가능하고, 21층이면 고가 사다리를 동원해야 하는데, 소방서도 위험해서 안 한다고 하더라고요.]

결국 고양이는 새벽녘 외벽 창틀에서 떨어져 죽은 걸로 알려졌습니다.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 : 새벽 4시에 고양이 사체가 있다고만 신고가 들어왔어요. 치우는 것은 구청에서 전체적으로 치운 것으로 알아요.]

커뮤니티에서는 구하려면 충분히 구할 수 있던 것 아니냐, 고양이를 구하려다 사람이 다치면 어떻게 할 거냐 갑론을박이 일었습니다.

소방당국은 사람의 안전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면 동물 관련 신고엔 출동하지 않고 있습니다.

2018년 3월 유기견을 구하려고 출동했던 소방차를 화물차가 들이받아 소방관 3명이 순직한 뒤 규정이 바뀐 겁니다.

[강동소방서 관계자 : 인명에 위해요인이 있으면 출동해서 조치할 수 있고, 그렇지 않으면 요즘에는 다른 출동도 많고 해서 다른 쪽으로 하시라고 권유를 드리는 것으로….]

죽은 고양이에게 주인이 있었는지 아니면 길 고양이가 21층까지 올라간 것인지 파악되지 않고 있는데 누군가 일부러 내놓은 것은 아닌지 조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아파트 21층 창틀에 고양이(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소지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