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거녀에 미움받는 딸 한국 데려와 살해…중국인 이혼남 중형

이강 기자 leekang@sbs.co.kr

작성 2020.05.31 08:17 수정 2020.05.31 14: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거녀에 미움받는 딸 한국 데려와 살해…중국인 이혼남 중형
중국인 이혼남이 동거녀에게 미움을 받는 자신의 7세 딸을 한국으로 데려온 후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법원에서 중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는 딸을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장모씨에게 징역 22년을 선고했다고 오늘(31일) 밝혔습니다.

장씨는 작년 8월 서울의 한 호텔 욕실에서 딸의 목을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 왔습니다.

검찰에 따르면 중국에 사는 장씨는 2017년 5월 이혼한 뒤 지금의 여자친구를 만나 동거를 시작했으나 전처와 사이에서 낳은 딸과는 계속 가깝게 지냈습니다.

그는 이혼 후에도 전처의 집 근처에 살며 딸을 유치원에 데려다주고, 1년에 2∼4차례 딸과 단둘이 대만, 한국, 일본 등으로 여행을 다녔습니다.

하지만 장씨의 여자친구는 장씨의 딸이 좋지 않은 일을 불러일으킨다며 '마귀'라고 부를 정도로 미워했습니다.

특히 이 여자친구는 장씨와 살면서 2차례 유산을 겪자 역시 장씨의 딸 때문이라고 생각하며 극도로 증오했고, 장씨에게도 그런 마음을 여러 번 표출했습니다.

그런데도 장씨가 딸과 여행을 가는 등 가깝게 지내자 여자친구는 극단적 선택을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결국 장씨는 여자친구를 위해 딸을 살해하기로 마음먹고 지난해 8월 6일 딸과 한국으로 여행을 왔습니다.

입국 다음 날 장씨는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여자친구와 범행을 공모하는 내용의 대화를 주고받은 뒤 그날 밤 호텔에서 딸을 살해했습니다.

범행 후 장씨는 객실을 나와 담배를 피우고 로비에서 술을 마신 뒤 객실로 돌아가 호텔 프런트로 전화를 걸어 "딸이 욕실에 쓰러져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수사기관에서 신문에 응하면서 "외출 후 돌아왔더니 딸이 쓰러져 있었다"며 살인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장씨가 여자친구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에서 살인 공모 정황이 보이는 점, 피해자에게 목이 졸린 흔적이 있는 점, CCTV 영상에 장씨 외에 해당 객실 출입자가 없는 점 등을 종합해 장씨가 딸을 살해한 것으로 결론내렸습니다.

재판부는 "피해자의 소중한 생명을 빼앗은 피고인에게 책임에 상응하는 처벌을 가할 책무가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