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정화, 음주운전 사고 재차 사과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죄송했다"

현정화, 음주운전 사고 재차 사과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죄송했다"

SBS 뉴스

작성 2020.05.31 1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현정화, 음주운전 사고 재차 사과 "절대 있어서는 안 될 일…죄송했다"
'탁구여제' 현정화가 6년 전 음주운전 사고에 대해 재차 사과했다.

현정화는 31일 오전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 지난 2014년 음주 사고를 낸 것에 대해 "많은 분들께 죄송했다"라고 말했다.

현정화는 "이유를 막론하고 제가 무조건 잘못한 사건이었다. 또 절대 있어서는 안 되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때 많은 분들에게 죄송했다. 저한테 기대했던 많은 사람에게 실망을 드렸다는 사실이 마음이 아팠다"고 털어놨다.

현정화는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여자 복식 금메달, 91년 지바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남북 단일팀으로 우승, 93년 예테보리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여자 단식 금메달을 차지하는 등 국가대표 8년 만에 세계 선수권대회 전 종목을 석권했다. 한국 탁구의 전성기를 이끌며 국민적 사랑을 받는 스포츠 스타가 된 그는 선수생활을 은퇴한 후에도 코치, 국가대표 감독 등을 역임하며 후배 양성에 힘썼다.

그런데 지난 2014년 음주 상태로 경기도 분당에서 영업용 택시와 부딪치는 사고를 내며 국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 사건 이후 현정화는 자필 반성문을 공개했고, 선수촌장직에서도 사퇴한 바 있다.

[사진=MBC 방송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