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글의 법칙' 김재환 "너무 행복하고 뿌듯" 문어 사냥 성공…에이스 등극

'정글의 법칙' 김재환 "너무 행복하고 뿌듯" 문어 사냥 성공…에이스 등극

SBS 뉴스

작성 2020.05.30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글의 법칙 김재환 "너무 행복하고 뿌듯" 문어 사냥 성공…에이스 등극
김재환이 문어 사냥에 성공했다.

30일에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문어 사냥에 나선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재환은 러블리즈의 예인, 전 배구선수 김요한과 함께 문어 문어 팡팡 어트랙션에 도전했다.

하지만 초반부터 병만족은 멀미로 힘들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예인과 요한이 멀미 때문에 기권을 선언한 이때 막내 김재환이 나섰다.

김재환은 "사실 스노클링 훈련을 할 때 코피를 엄청 흘렸다. 물에 들어가서 이퀄라이징 하는 게 잘 안돼서 고생을 했다"라며 문어 사냥에 앞서 두려웠던 마음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그런데 예인도 요한이 형도 다 멀미 때문에 고생을 하니까 어떻게든 잡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며 책임감을 갖고 물속에 뛰어든 이유를 덧붙였다.

김재환은 입수를 하자마자 바로 미끼 주변에 움직이는 무언가를 포착했다. 이는 바로 문어. 하지만 문어는 금세 인기척을 느끼고 달아났다. 하지만 김재환도 포기하지 않고 맹추격, 다시 문어를 발견했다.

그리고 김재환은 문어를 더 이상 놓치지 않았다. 그는 "문어가 미끼를 물고 감싸더라. 그래서 잡아당기니 그대로 올라오더라"라며 감격적인 순간을 설명했다.

이어 문어 사냥에 성공한 김재환은 환호성을 내질렀다. 김재환은 "수면 위로 올라와서 문어를 촤악 들었다. 그 순간 정말 다행이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 마리라도 잡아서 너무 행복하고 뿌듯했다"라고 말했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