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1대 국회 임기 시작…원 구성부터 여야 신경전

박상진 기자 njin@sbs.co.kr

작성 2020.05.30 10:53 수정 2020.05.30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21대 국회 임기 시작…원 구성부터 여야 신경전
21대 국회 임기가 오늘(30일) 시작됐습니다.

이번 국회는 177석의 안정과반을 확보한 '수퍼 여당'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양당제 구도에서 입법 활동을 수행하게 됩니다.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협치의 첫발을 내디뎌야 할 여야는 원 구성에서부터 날선 신경전을 이어가며 험로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민주당은 책임여당 역할을 위해 모든 상임위원장을 여당몫으로 돌릴 수 있다는 입장으로, 오는 5일 법정시한내 개원을 주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통합당은 여당의 견제 역할을 하는 법사위와 예결위까지 여당이 차지해서는 안 된다며, 원 구성 합의 전까지 국회의장단 선출에 응할 수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21대 국회가 문을 열더라도 당장 정부가 6월 초 국회에 제출할 예정인 3차 추경안 처리가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와 여당은 신속한 위기 대응을 위해 속도전에 나설 방침이지만, 통합당은 재정건전성 등을 고려한 현미경 심사를 예고하고 있습니다.

여당이 추진하는 '일하는 국회법'과 공수처장 임명 문제, 민주당 윤미향 의원 의혹에 대한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 등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도 불가피하다는 관측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