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부차관보 "한국 방역, 美 대선 준비에 교훈"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5.29 18: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정부는 오늘(29일) 미국 측과 화상회의를 하고 지난달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른 노하우를 공유했습니다.

오늘 오전 8시부터 1시간 30분간 진행된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 고윤주 외교부 북미국장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및 행정안전부 관계자가, 미국 측에서는 마크 내퍼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와 주정부 국무장관협회, NASS 관계자 등이 각각 참석했습니다.

정부는 선관위 관계자의 브리핑을 통해 선거 당일 투표 방식과 코로나19 확진자·자가격리자 투표 방식, 투표소 내 방역 조치, 개표 과정에서의 방역 조치 등을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이에 내퍼 부차관보는 사의를 표하고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확산으로 많은 국가에서 선거가 취소 또는 연기되는 상황에서 한국이 총선을 성공적으로 치러낸 역량은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민주주의 국가들에 희망을 주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민주주의의 개방성과 투명성이 코로나19 대응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에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민주주의 절차가 약화해서는 안 되며 이러한 측면에서 한국의 총선은 그 시사점이 크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화상회의를 통한 한국의 선거 방역 경험 공유는 미국이 올해 대선을 준비하는 데 있어 안전한 선거 실시 등 측면에서 교훈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고윤주 국장은 "한국의 선거 방역 경험을 미국 측과 공유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하며 앞으로도 미국 측의 요청이 있는 경우 방역 경험을 적극 공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화상회의는 NASS 측이 올해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미 국무부를 통해 코로나19 국면에서의 선거 노하우에 대한 공유를 요청하면서 이뤄졌습니다.

외교부는 회의에 앞서 선거 당시 투표 진행 방식과 투표소 내 방역 조치·물품 등과 관련한 자료를 미국 측에 제공하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