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만악' 황정민X이정재, 다시 뭉친 '신세계' 부라더 기대감↑

SBS 뉴스

작성 2020.05.29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다만악 황정민X이정재, 다시 뭉친 신세계 부라더 기대감↑
영화 '신세계'로 관객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은 황정민과 이정재가 7년 만에 다시 만났다. 충무로 최고의 콤비로 꼽혔던 만큼 두 사람의 조우에 대한 관객들의 기대감도 폭발했다.

영화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의 티저 포스터와 1차 예고편이 공개된 이후,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마지막 청부살인 미션 때문에 새로운 사건에 휘말리게 되는 인남(황정민 분)과 그를 쫓는 무자비한 추격자 레이(이정재 분)의 처절한 추격과 사투를 그린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영화다.

태국, 일본 등 글로벌 로케이션으로 진행한 만큼 이국적인 미장센은 시선을 사로잡았다. 여기에 황정민과 이정재가 태국을 배경으로 타격감 넘치게 펼치는 액션은 그간 한국 영화에서 본적 없는 신선함을 제공하며 스타일리시한 액션 영화 탄생을 예고했다. 이미지'신세계' 이후 7년 만에 재회한 황정민과 이정재 조합에 대한 찬사도 이어졌다. "황정민X이정재 조합이라니! 미쳤다" "황정민, 이정재가 7년 만에 다시 만났는데 액션 영화라니 안 볼 수가 없다" "몇 년 만의 황정민, 이정재 믿고 보는 부라더, 극장가를 구원해줄 조합" "조합도 대박인데 액션신 장난 아니다" 등 찬사가 이어졌다. 이처럼 티저 포스터와 1차 예고편으로 화제의 중심에 선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가 올 여름 시작을 알리며 7월 극장가에 활기를 더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는 '오피스'로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초청받은 홍원찬 감독이 각본, 연출을 맡았다. 여기에 '기생충' '곡성'의 홍경표 촬영 감독은 물론 대표 제작진이 대거 참여하여 웰메이드 추격액션 영화의 프로덕션을 완성했다.

태국과 한국, 일본 3국을 넘나드는 이국적인 비주얼은 다채로운 미장센과 액션의 결합으로, 그간 보지 못했던 스타일리시한 하드보일드 추격액션이 탄생할 것을 예고한다.

영화는 오는 7월 개봉한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