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3조 원대 돈세탁' 북한인 28명 기소…공소장 공개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0.05.29 07:39 수정 2020.05.29 17: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미국 법무부가 3조 원이 넘는 돈세탁에 관여한 혐의로 북한인 28명을 기소했습니다. 북한이 중국의 도움을 받아 이런 대규모 돈세탁을 했고, 그 돈으로 대량 살상 무기를 만들었다는 게 미국 정부의 판단입니다.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법무부가 북한의 돈세탁 범죄와 관련해 북한인 28명, 중국인 5명을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250여 개 유령회사와 비밀 은행 지점을 이용해 25억 달러, 우리 돈 3조 1천억 원을 돈세탁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들을 체포한 건 아니지만, 범죄 혐의를 공소장으로 공개한 겁니다.

미국이 적발해 기소한 북한의 제재 위반 액수 가운데 사상 최대 규모입니다.

세탁된 자금은 북한의 대표적 외환 은행인 조선 무역 은행에 흘러 들어가 대량살상무기 지원에 사용됐다고 미국 법무부는 밝혔습니다.

기소된 사람 중에는 조선 무역 은행 전직 총재인 고철만, 김성의와 전직 부총재도 2명 포함됐습니다.

유엔 제재에 따라 2016년 이후 북한 은행은 다른 나라에 지점을 못 열게 돼 있지만, 조선 무역 은행은 중국 베이징과 선양에서 지점을 운영하고 있었다고 미 법무부는 공개했습니다.

미 합참의장도 미국에 대한 외부 위협을 거론하며 또다시 중국과 북한을 지목했습니다.

[마크 밀리/미국 합참의장 : 미국의 이익에 부합하지 않는 많은 일이 있습니다. 테러리스트 혹은 러시아로부터 중국, 이란 그리고 북한으로부터 매일 일어나고 있습니다.]

이번 기소에는 미국과 최악의 관계로 치닫고 있는 중국이 북한과 밀착하는 것에 대한 경고의 의미도 담은 것으로 해석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