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중 갈등 대응 방향 논의…"한국 영향, 제한적일 것"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5.28 21:05 수정 2020.05.28 21: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방금 들으신 대로 두 나라 갈등이 갈수록 커지면서 그사이에 놓여 있는 우리 정부도 오늘(28일) 대책 회의를 열었습니다. 이 내용은 외교부 취재 기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 우리 정부로서도 고민이 지금 깊을 텐데 오늘 어떤 이야기가 나왔습니까? 

<기자>

회의 시작할 때 나온 강경화 외교장관의 발언을 보면 미중 패권 경쟁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와 부담감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잠시 들어보시죠. 

[강경화/외교부 장관 : 기존 국제 질서를 지탱하던 규범들이 흔들리고 각자도생을 추구하는 제로섬 경쟁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청와대와 외교부, 국정원 같은 외교·안보 부처들은 물론 기재부, 산자부, 과기부 등 경제와 과학기술 부처까지 다 모였는데 한 회의 참석자는 반도체, 사드, 미사일 등 미중 갈등이 예상되는 모든 현안을 점검했다고 말했습니다. 

<앵커>

모든 현안을 점검했다고 하는데 그러면 예를 들어서 반도체 수출 규제 대비책이라든지 이런 구체적인 설명은 없었나요? 

<기자>

반도체 수출 통제 문제 등을 폭넓고 전략적으로 논의했다면서 이제 시작이다, 계속해나갈 거라고 했습니다. 

홍콩보안법은 아직 절차상 만들어진 게 아니라서 오늘 논의에서는 빠졌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외교부는 결론적으로 한국에 대한 영향은 제한적일 거라는 평가를 내놓았습니다. 

<앵커>

우리한테 미치는 영향이 아직은 제한적일 거라는 그 평가는 좀 낙관적인 분석 아니냐, 이런 반론이 나올 수도 있지 않을까요? 

<기자>

한 당국자는 미국의 화웨이 수출 통제를 예로 들어서 설명했는데, 사실상 타이완 기업, TSMC가 최우선 타깃이라는 겁니다. 

화웨이의 설계 위탁을 받은 적이 없는 한국 기업에는 영향이 적을 걸로 본다는 설명인데, 실제로 정부가 낙관한다기보다는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고 일종의 여유를 보인 거라는 해석도 나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 영상편집 : 박정삼, CG : 서현중, 현장중계 : 편찬형) 

▶ '홍콩 보안법' 압도적 통과…"기댈 사람은 트럼프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