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도권 방역 대폭 강화…학원·PC방도 '이용 자제'

현행 '생활 속 거리 두기' 체계는 유지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5.28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확진자는 하루새 80명 가까이 늘었습니다. 특히 수도권 상황이 걱정스럽습니다. 정부가 수도권 지역에 강화된 방역조치를 시행해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는 공공시설의 운영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수도권 학원과 PC방에 대해서도 운영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다음 달 14일까지 수도권 공공·다중시설의 운영을 한시적으로 중단하는 등 방역을 대폭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를 중심으로 급속하게 번지고 있는 코로나19 확산세를 반영한 겁니다.

정부는 다만 확진자 발생지역이 한정된 만큼 일단 현행 '생활 속 거리두기' 체계는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부천 물류센터와 관련된 수도권 연쇄 감염이 우려되고 잠복기를 고려하면 앞으로 1∼2주의 기간이 수도권 감염 확산을 막는 데 중요한 고비가 될 거"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일부터 6월 14일까지 약 2주간 수도권의 모든 부문에서 방역 관리를 강화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연수원과 미술관, 박물관, 공원, 국공립극장 등 수도권 내 모든 공공·다중이용시설의 운영이 중단됩니다.

또 공공기관에서는 시차 출퇴근제와 재택근무제 등 유연 근무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밀접도를 낮출 것을 요청했습니다.

정부는 수도권 유흥시설에 대해 2주 동안 운영을 자제하고 운영을 할 경우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도록 관련 행정조치를 내리는 동시에 학생들이 주로 이용하는 학원과 PC방에 대해서도 이용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