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내가 줬다" 민경욱에 투표용지 건넨 제보자 공개 기자회견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5.28 11:57 수정 2020.05.28 13: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해온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증거로 내놨던 투표용지를 선거 참관인으로부터 건네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민경욱 의원은 28일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해당 참관인과 함께 기자회견을 갖고 "개표장에서 습득한 6장의 투표지를 보여드렸는데, 그 투표용지가 어떻게 제 손에 들어왔는지 궁금할 것"이라고 말하며 이같이 알렸습니다.

앞서 민경욱 의원은 "기표가 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사전투표용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고 주장하며 사전투표는 유권자가 올 때마다 투표지를 인쇄하기 때문에 여분의 투표지가 나오지 않는다며 자신이 용지를 확보한 것 자체가 '조작'의 증거라고 했습니다.

그러나 해당 투표용지는 사전투표가 아닌 본투표용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선관위에 따르면 잔여 투표용지는 구리시선관위에서 보관하던 중 사라진 비례 투표용지 6장입니다.

문제의 투표용지를 민경욱 의원에게 건네줬다는 이 모 선거 참관인은 "대표 참관인으로 지켜보고 있던 중, 구리시 교문동 투표함과 인창동 투표함 박스에서 두 가지 색깔로 된 투표용지가 나온 걸 발견하게 됐다"며 "그래서 경찰에 '투표 중지' 소리를 지르고 신고했고, 경찰이 투표 개표 참관까지 들어와서 확인하는 중 선관위 관계자로 보이는 사람으로부터 쫓겨났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상황이 소란스러워진 상태에서 선관위 직원에게 이야기해봤자 동문서답이 될 것 같고 해서 선관위원장에게 단상으로 올라가 요청했지만, '시간을 가지고 지켜봅시다'라는 답을 들었다"면서 "그 중에 여러 사람들이 '여기도 의혹이 있다, 저기도 의혹이 있다'고 말했지만 우왕좌왕하는 와중에 누군가가 저에게 '의혹이 있으니 이것도 신고하세요' 하고 줬던 투표용지를 민경욱 의원에게 전달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 참관인은 해당 지역구의 통합당 후보였던 나태근 후보를 찾아가려 했지만 후보가 전화를 잘 받지 않았고, 중진인 주광덕 통합당 의원도 연락이 되지 않아 민경욱 의원을 찾아가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8일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등이 제기한 4·15 총선 부정선거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공개 시연회를 엽니다.

선관위는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과천 선관위 청사에서 언론인 대상 시연회를 열고 투·개표 과정을 공개합니다.

선관위는 서버를 포함한 선관위 통신망의 보안체계와 투표지 분류기 등 선거 장비의 작동 원리에 관해 설명할 예정입니다.

이어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 수 4천 명, 투표수 1천 명을 가정해 사전투표 및 개표 시연을 할 계획입니다.

선관위는 언론을 통해 제기된 주요 의혹과 관련한 질의응답도 진행할 방침입니다.

(구성 : 신정은, 촬영 : 김현상, 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