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위, '나눔의집' 할머니 인권침해 조사…소장은 교체

인권위, '나눔의집' 할머니 인권침해 조사…소장은 교체

안희재 기자 an.heejae@sbs.co.kr

작성 2020.05.28 07:58 수정 2020.05.28 09: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의기억연대와 함께 후원금 문제로 시끄러운 위안부 피해자 쉼터 나눔의집에 대해 국가인권위가 조사에 나섰습니다. 피해 할머니들이 학대와 인권 침해를 당했다는 의혹을 확인하겠다는 것입니다.

안희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나눔의집에 국가인권위원회 조사관들이 들어섭니다.

[(인권 침해 관련) 추가적으로 어떤 사항 확인하시나요?]

지난 3월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운영진에게 인권 침해를 당한다는 진정이 들어와 현장 조사에 나선 것입니다.

직원들은 안신권 소장과 법인 이사회가 할머니 사비로 의료비를 쓰게 하고, 할머니 사진을 동의 없이 안 소장 개인 블로그에 올리는 등 할머니들의 의사를 빈번히 무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장마철 시설 공사를 하면서 할머니들 물건을 외부에 방치해 훼손한 것도 문제 삼았습니다.

앞서 광주시는 할머니들이 정서적으로 학대받은 정황이 보인다며 나눔의 집에 주의를 통보했는데, 직원들은 인권위 추가 조사로 진상이 드러나길 기대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법인은 시설 책임자인 안 소장을 교체하기로 하고, 다음 달 이사회에서 안 소장 징계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류광옥 변호사/나눔의 집 직원 측 법률 대리인 : 20년간 무책임하게 운영한 책임을 묻는 겁니다. 개인 비리 문제라는 건 이사회가 너무 무책임한 것 아니에요?]

법인 측은 "안 소장이 사직서를 내고 휴가 중"이라며 "일부 운영 미숙은 인정하지만 고의성은 없었고, 수사 결과에 따라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후원금 횡령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직원들은 안 소장과 이사회를 배임 혐의로 추가 고발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