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국 "홍콩에 자치권 없다"…홍콩 특별지위 박탈 수순?

미국 "홍콩에 자치권 없다"…홍콩 특별지위 박탈 수순?

트럼프 "대단히 흥미로운 걸 알게 될 것"

김윤수 기자 yunsoo@sbs.co.kr

작성 2020.05.28 07:33 수정 2020.05.28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가운데 미국 정부는 홍콩이 자치권을 누리지 못하고 있다고 미 의회에 공식 보고했습니다. 홍콩이 그동안 누려온 관세 혜택 등 특별지위 박탈을 위한 수순 밟기에 들어간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 소식은 워싱턴 김윤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오늘(28일) 홍콩 자치권에 대한 평가를 의회에 보고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평가에서 지난 1997년 7월 주권 반환 이전에 미국 법이 홍콩에 적용되던 방식이 더 이상 보장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합리적인 사람이라면 현재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고도의 자치권을 유지하고 있다고 주장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지난해 마련된 홍콩인권법에 따른 것인데, 미국이 부여하는 특별지위를 누릴 만큼 홍콩이 중국으로부터 충분한 자치권을 확보하고 있는지 매년 국무부가 평가하는 것입니다.

미 언론들은 국무부의 이번 발표는 더 이상 홍콩을 별개로 다룰 필요가 없다는 뜻이라며, 홍콩 국가보안법을 통과시킬 전인대 직전에 이런 평가가 나온 만큼 홍콩의 특별지위에 큰 영향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곧 홍콩 관련 대응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美 대통령 : (홍콩 관련 대책을) 지금 준비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언급하지 않겠지만, 대단히 흥미로운 걸 알게 될 겁니다. 며칠 뒤에 얘기하게 될 겁니다.]

그러나 특별지위를 박탈하면 홍콩에 있는 미국 기업을 비롯한 글로벌 기업에 대한 타격 등 부작용도 만만치 않아 트럼프 대통령이 어려운 선택에 놓였다는 평가도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