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잇단 확진에 귀가 조치…개학 첫날 561곳 '등교 불발'

잇단 확진에 귀가 조치…개학 첫날 561곳 '등교 불발'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05.28 07:27 수정 2020.05.28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런 상황에서 어제(27일) 고2와 중3, 초등학교 1·2학년 학생들이 처음 등교를 했죠. 학교 또는 주변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전국 560여 개 학교와 유치원이 등교를 연기하거나 등교했더라도 곧바로 학생들을 귀가시켜야 했습니다.

보도에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고양시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어제 오전 근처 학원에서 확진자가 나왔다는 소식에 이미 등교했던 1, 2학년 학생들과 병설유치원 원아 150여 명이 귀가했습니다.

대구에서는 오성고 3학년 1명이 그제 저녁 확진 판정을 받아 동급생을 포함해 어제 예정됐던 2학년 학생의 등교도 연기됐습니다.

또 이 학교 인근의 5개 고등학교도 등교가 중지되고 다시 원격 수업으로 전환했습니다.

또 서울의 상일미디어고에서도 3학년 학생이 확진돼 즉각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모두 귀가시켰습니다.

서울 지역에서 등교한 학생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렇게 어제 하루 코로나19로 등교가 불발된 학교와 유치원은 총 561곳으로, 전체의 2.7%에 이릅니다.

이런 가운데 초등학교 1, 2학년을 학교에 보내는 학부모들은 불안한 마음을 감추지 못합니다.

나이가 어릴수록 거리 두기 원칙을 지키기가 상대적으로 어렵기 때문입니다.

[조현주/학부모 : 사실 지금도 가면서 가는 게 맞는 건지 아닌 건지 많이 걱정은 돼요.]

교육부는 학생들의 교육권 보장을 위해 등교 수업을 미룰 수 없다며 각 학교와 관할 교육청, 방역당국의 24시간 협조 체계를 통해 감염 발생 상황에 신속히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