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식당 늘 북새통…확진 나온 뒤에야 조치" 직원 증언

"식당 늘 북새통…확진 나온 뒤에야 조치" 직원 증언

보건당국 "반복 노출로 회사 안에서 전파 된 듯"

김덕현 기자 dk@sbs.co.kr

작성 2020.05.28 07:19 수정 2020.05.28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하루 이틀 사이에 어떻게 상황이 이렇게 나빠질 수 있나 싶으실 수도 있는데, 이미 물류센터 내에서 확산이 상당 부분 이루어진 상태일 수 있다고 보건당국은 판단하고 있습니다. 내부 직원들은 다닥다닥 붙어 앉아서 식사를 하고, 또 휴게 공간이 비좁아서 직원들 간 접촉이 많았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김덕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하루 평균 1천300여 명이 일한 부천 쿠팡 물류센터.

6층 건물로 1층에서는 출하, 2층에서는 포장 작업이 진행됐고, 3층부터 6층까지 신선식품 보관 장소로 쓰였습니다.

근무자들은 이 가운데 2층과 4층 식당에서 감염이 일어났을 것으로 지목했습니다.

한 번에 100여 명 들어갈 수 있는 공간인데, 빨리 식사하고 쉬려는 근무자들로 늘 북새통이었다는 것입니다.

[A 씨/부천 쿠팡 물류센터 근무자 : 사람들이 거의 200~300명 교대하면서 밥을 먹는 거예요. 쭉 늘어서서 붙어서 다 기다리고 몸끼리 부딪히고 있을 때도 있고.]

쿠팡 측은 식탁 한쪽 의자를 치워 마주 보고 앉을 수 없게 했다고 밝혔는데, 직원들의 이야기는 다릅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난 23일에서야 조치를 시작했고, 그전까지는 마주 보고 다닥다닥 붙어 앉아 식사했다는 것입니다.

근무자들로 꽉 찬 2층 휴게실도 감염에 취약했습니다.

보건당국 분석도 근무자들 증언과 다르지 않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구내식당에서 식사하실 때는 어쨌든 마스크를 벗으셔야 하기 때문에 반복 노출을 통해 산발적으로 회사 안에서는 전파가 된 것으로 보고 있고….]

또 냉장시설이 많은 건물 특성상 내부 온도가 낮아 근무자들이 열이 나도 잘 느끼지 못했을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