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켓컬리서도 확진…쿠팡 확진자와 '대전 설명회' 참석

마켓컬리서도 확진…쿠팡 확진자와 '대전 설명회' 참석

제희원 기자 jessy@sbs.co.kr

작성 2020.05.28 07:15 수정 2020.05.28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쿠팡 물류센터 확진자와 차량을 함께 타고 다녔던 40대 여성도 확진됐는데, 이 여성은 또 식품 배송업체 마켓컬리의 물류센터 직원이었습니다. 이 두 사람이 함께 수백 명이 모인 설명회에 참석했던 것으로 파악돼 보건당국과 지자체가 전수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보도에 제희원 기자입니다.

<기자>

마켓컬리 물류센터 근무자인 40대 여성은 지난 23일 오후 대전시 동구 우송예술회관에서 열린 건강제품 프랜차이즈 사업 설명회에 참석했습니다.

서울에서 차를 타고 대전에 갔는데 이 차량에는 쿠팡 부천 물류센터 확진자가 함께 타고 있었습니다.

당시 사업 설명회에는 194명이 참석했는데 참석자 중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또 이 가운데 2명은 대전 설명회 하루 전인 22일 서울 선릉역 주변의 건강제품 설명회에도 참석했습니다.

대전시는 현재 설명회 참석자에 대한 전수조사에 착수한 상태입니다.

마켓컬리 측은 이 확진자는 대전 방문 다음 날인 24일 서울 장지동의 물류센터에서 하루 동안 상품 포장 업무를 했고, 25일 송파구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거쳐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마켓컬리는 확진자가 일했던 물류센터를 폐쇄하고 긴급 방역 작업을 벌였습니다.

[김수진/마켓컬리 홍보팀 : (확진자가 나온) 센터를 폐쇄했고요. 근무자들 모두 퇴근하도록 했고 방역 당국이 (해당 센터) 재개가 가능한지 판정이 나야 (재개 여부를 알 수 있습니다.)]

또 접촉 가능성이 있는 직원 300명을 전원 자가격리 조치하고, 진단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다만 마켓컬리의 나머지 물류센터 4곳은 거리가 떨어져 있고 근무자 간 교류가 없다며 정상 운영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