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계적 테너 보첼리 "온가족이 코로나19 감염됐다 회복"

세계적 테너 보첼리 "온가족이 코로나19 감염됐다 회복"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5.27 04:50 수정 2020.05.27 05: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세계적 테너 보첼리 "온가족이 코로나19 감염됐다 회복"
이탈리아 출신의 세계적인 테너 안드레아 보첼리가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한 사실을 고백했습니다.

이탈리아 언론에 따르면 보첼리는 아내와 함께 중부 토스카나주 피사의 한 병원에 혈장을 기증하고서 현장에 있던 취재진에 코로나19 감염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두 자녀를 가진 보첼리는 "가족 모두가 바이러스에 감염됐다"며 "그것은 비극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하던 3월 1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그는 당시 가족들과 함께 37.2∼37.3도의 가벼운 발열과 재채기, 기침 등의 증상을 겪었다고 전했습니다.

증상 정도는 가벼웠으며 사실상 무증상에 가까웠다고 말했습니다.

감염 사실을 확인한 이후에도 몸 상태가 나쁘지 않아 풀장에서 수영을 하기도 했다고 전했습니다.

감염으로 콘서트가 잇따라 취소된 데 대해선 "악몽 속에 사는 것과 같았다"고 회고했습니다.

보첼리는 병원 치료를 거쳐 3월 말쯤 완전히 회복했으며, 가족들도 지금은 모두 완쾌된 상태라고 알렸습니다.

앞서 보첼리는 코로나19로 큰 인명 피해를 본 이탈리아와 지구촌에 치유의 희망을 주고 싶다는 취지로 부활절인 지난달 12일 밀라노 두오모 대성당에서 관객 없는 라이브 콘서트를 하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