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년 전엔 "친구 같은 만남"…지금은 "적은 역시 적"

안정식 북한전문기자 cs7922@sbs.co.kr

작성 2020.05.26 20:59 수정 2020.05.26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2년 전 오늘(26일) 판문점에서 현 정부 들어 두 번째 남북 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북한의 제안 하루 만에 성사되면서, 남북 정상이 친구처럼 셔틀 회담을 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는데, 하지만 지금은 '적'이란 말까지 다시 등장했을 정도로 2년 전이 까마득합니다.

안정식 북한 전문기자입니다.

<기자>

4·27 판문점 정상회담 이후 불과 한 달만인 2018년 5월 26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2차 남북정상회담이 열렸습니다.

하루 전 김정은 위원장의 제안을 문재인 대통령이 수용하면서 열린 그야말로 전격적인 정상회담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2018년 5월 26일) : (남북이) 쉽게 '만나자', '좋다' 이렇게 해서 판문점에서 만날 수 있다, 이것도 남북 간에 새로운 시대가 열리는 것 아닌가.]

[김정은 위원장 (2018년 5월 26일) : 마음이 더 가까워지고 종합적으로 평양과 서울이 더 가까워지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트럼프 미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 취소 의사를 밝힌 상황에서 김 위원장이 중재를 요청하기 위한 만남이었지만 남북 정상이 하루 만에 만날 수 있다는 것은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2018년 5월 27일) : 친구 간의 평범한 일상처럼 이뤄진 이번 회담에 매우 큰 의미를 부여하고 싶습니다. 남북은 이렇게 만나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입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지금은 까마득한 옛이야기 같은 상황입니다.

하노이 결렬 이후 남북관계에도 관심이 없는 북한은 최근 남쪽을 향해 '적'이라는 말까지 다시 꺼냈습니다.

[북한 인민무력성 대변인 담화(지난 8일) : '적은 역시 적'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통일부는 DMZ 세계유산 등재, 한강 하구 공동이용 등을 추진하며 관계 개선 노력을 강조하고 있지만 북한은 오늘도 아무런 반응이 없었습니다.

(영상편집 : 정성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