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돗개 입양 2시간도 안 돼 개소주용으로 도살" 신고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5.26 17:28 수정 2020.05.26 22: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 위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지인을 통해 다른 곳으로 분양 보낸 강아지 2마리가 곧바로 도살됐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청원 글과 관련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최근 한 시민으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신고를 받고 수사 중이라고 26일 밝혔습니다.

이 시민은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에 '입양 보낸 지 2시간도 안 돼 도살당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친한 지인 소개로 17일 한 가설재 사업장에 진돗개 모녀 2마리를 보냈다"며 "혹시나 못 키우면 다시 돌려주고 내가 언제든 가서 볼 수 있다는 조건을 걸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다음 날 아침 사진을 보내준다고 하기에 기다렸지만 다른 강아지들 사진이 와서 다시 진돗개를 반환해달라고 요청하니 연락이 끊겼다"며 "경찰 신고 후 알아보니 개소주를 해 먹겠다며 도살업자에게 의뢰해 진돗개들을 도살했다고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진돗개 도살 청원 (사진=청와대 청원 게시판 캡처, 연합뉴스)
이달 18일 이 청원인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한 결과 진돗개를 분양받은 업주가 도살업자에게 의뢰해 강아지 2마리를 모두 도살한 사실을 파악했습니다.

이 청원인은 반려동물에 대한 책임을 지우기 위해 일정 금액의 비용을 받는 '책임 분양' 형식으로 진돗개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동물보호법 제8조는 유실·유기동물, 소유자를 알 수 없는 동물을 포획해 판매하거나 죽이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진돗개가 분양된 이후여서 소유권 관계부터 파악해봐야 한다"며 "일단 처음 신고가 횡령으로 들어와 해당 죄명이 적용될 수 있을지부터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청원 글에는 이날 오후 5시까지 2만5천972명이 동의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