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26 정상회담 2주년…통일부 "남북 합의·관계 진전 노력"

김아영 기자 nina@sbs.co.kr

작성 2020.05.26 13: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5·26 정상회담 2주년…통일부 "남북 합의·관계 진전 노력"
2018년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5·26 남북 정상회담 2주년을 맞아 정부가 남북 합의 사항 이행과 남북 관계 진전을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기자들과 만나 5·26 2주년에 대한 정부 입장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정부는 그간 북핵 문제 진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속 추진해왔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북미 관계 진전을 지원하는 한편,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도 일관되게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5·26 남북 정상회담은 2018년 4월 27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 이후 불과 한 달 만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회담입니다.

당시 북미 간 신경전 속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 정상회담을 취소하겠다고 밝혔고, 김정은 위원장이 이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만남을 제안하면서 회담이 성사됐습니다.

한편, 다음달 6·15 남북 정상회담 20주년을 앞두고, 북측은 우리측 민간단체의 공동행사 제안에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습니다.

통일부 당국자는 "남아있는 기간을 감안할 때 남북 공동행사는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판단"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