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트롯신이 떴다' 김연자X정용화, 트로트 듀엣 도전…환상의 선후배 케미

'트롯신이 떴다' 김연자X정용화, 트로트 듀엣 도전…환상의 선후배 케미

SBS 뉴스

작성 2020.05.26 13: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트롯신이 떴다 김연자X정용화, 트로트 듀엣 도전…환상의 선후배 케미
'트롯신이 떴다' 김연자와 정용화의 트로트 듀엣 무대가 펼쳐진다.

오는 27일 방송될 SBS '트롯신이 떴다'에서는 다시 돌아온 '진성의 케이팝 듣기평가'와 김연자X정용화의 트로트 듀엣 무대로 흥이 폭발한다.

지난주 김연자는 트롯신들의 막내 정용화를 학생으로 내세워 '블링블링' 포인트 강의를 펼쳤다. 이어 그들에게는 스승과 제자가 듀엣 무대를 펼쳐야 하는 미션이 주어져 김연자와 '트로트 새싹' 정용화의 새로운 트로트 듀엣 무대 탄생이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하지만 무대 위의 독보적 카리스마 김연자가 뜻밖의 위기(?)에 처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다. 듀엣을 위해 편곡한 '블링블링'이 익숙지 않은 탓에 계속해서 실수를 하고 만 것.

이에 김연자는 공연 직전까지도 정용화와 끊임없이 포인트 안무를 맞춰보는 등 긴장의 끈을 놓지 못했다. 과연 김연자는 막내 정용화와의 첫 트로트 듀엣 무대를 무사히 마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안겨준다.

한편, 진성은 지난 방송의 'K-POP 듣기평가'가 공개된 후, '예능 치트키'로 떠오를 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명장면을 또 한 번 보고 싶다는 시청자들의 요청 쇄도에 'K-POP 듣기평가' 의 MVP, 진성이 응답했다.

아이돌 노래도 '진성 버전' 으로 완벽하게 소화하며 노래의 포인트를 무섭게 잡아내는 진성의 모습에 트롯신들은 또 한 번 포복절도했다. 특히 대부 남진은 얼굴이 빨개질 정도로 열심인 진성을 보고 "이러다 병원에 갈까 무섭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K-POP 듣기 평가의 레전드를 또 한 번 써 내려간 진성과 환상의 짝꿍 김연자X정용화의 듀엣 무대는 오는 27일 수요일 밤 10시 방송될 '트롯신이 떴다'에서 공개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