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6년 미제 '삼척 노파 살인사건' DNA 분석으로 풀었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05.26 10:42 수정 2020.05.26 13: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6년 미제 삼척 노파 살인사건 DNA 분석으로 풀었다
16년 동안 미궁 속에 빠져있던 '삼척 노파 살인사건'의 진범이 마침내 밝혀졌습니다.

과학수사 기법의 발달로 경찰은 사건 당시 현장에서 확보한 증거물에 남아 있던 DNA와 용의자의 DNA를 대조한 끝에 마침내 사건의 수수께끼를 풀고, 억울하게 죽은 피해자의 넋을 위로할 수 있게 됐습니다.

하지만 진범이 이듬해 숨진 까닭에 죗값을 물을 수는 없게 됐습니다.

강원지방경찰청은 삼척 노파 살인사건의 진범이 A(당시 25세)씨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의 발생은 2004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그해 10월 2일 70대 여성 B씨는 삼척시 근덕면 자택에서 살해당했습니다.

사건 현장에서는 범인이 물건을 뒤진 흔적은 있었으나 피해자가 평소 금품을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숨겨둔 탓에 도난당한 물품은 없었습니다.

30∼40가구 정도가 사는 작은 마을이었으나 당시 용의 선상에 오른 인물만 3천여 명에 달했습니다.

경찰은 피해자와 원한 관계에 있을 것으로 의심되는 인물 4명을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했으나 이들이 범인이라는 결정적인 증거는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렇게 미궁 속에서 헤매던 사건은 경찰이 장기 미제 살인사건 해결을 위해 수사전담팀을 광역수사대 12명과 미제사건 전담수사팀 3명으로 확대 편성해 지난해 9월부터 사건 기록을 다시금 살펴보면서 전환점을 맞았습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시 현장에서 채취한 담배꽁초와 피해자의 오른손 손톱에서 채취한 DNA 등 증거물과 37권에 달하는 수사기록을 몇 달 간 분석했습니다.

분석 결과 사건 발생 추정 시간인 오후 8∼10시에 사건 현장에서 임도로 약 1.7㎞ 떨어진 7번 국도에서 지나가던 차량을 얻어 탄 남성이 유력한 용의자로 떠올랐습니다.

경찰은 사건 특성상 진범이 사건 발생지 주변에 연고가 있거나 지리에 밝은 인물일 것으로 보고 수사망을 좁힌 결과, 절도 전력이 있고 사건 당일 차량을 얻어 탄 남성과 비슷한 연령대인 A가 범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사건 발생 당시 확보한 DNA가 '스모킹 건'(결정적 증거)이 됐습니다.

경찰이 당시 차량에서 나온 지문과 A의 지문을 대조한 결과 일치했습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담배꽁초와 피해자 손톱 등 현장 증거물에서 확보한 DNA 또한 A의 DNA와 일치한다는 감정 결과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A는 노파살해 다음 해 6월 17일 도내 다른 지역에서 절도를 시도하다가 피해자에게 발각돼 몸싸움을 벌이다 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그렇게 16년 동안 베일에 싸인 삼척 노파 살인사건의 진범은 마침내 A로 밝혀졌으나 이미 숨진 탓에 A를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길 수 없게 됐습니다.

경찰은 이 사건을 '공소권 없음'으로 검찰에 넘길 계획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