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약서 '발암 추정 물질'…31개 제조 · 판매 중지

"위해 우려는 낮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5.26 08:06 수정 2020.05.26 09: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당뇨약서 발암 추정 물질…31개 제조 · 판매 중지
국내에 유통되는 '메트포르민' 성분의 당뇨병 치료제 31개 품목에서 발암 추정 물질이 검출돼 판매 중지됐습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메트포르민의 국내 유통 원료의약품과 완제의약품을 모두 수거·검사한 결과, 완제의약품 288개 중 31개에서 발암 추정물질인 NDMA(N-니트로소디메틸아민)가 관리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다고 오늘(26일) 밝혔습니다.

원료의약품에서는 기준을 초과하는 NDMA가 검출되지 않았습니다.

NDMA는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소(IARC)가 사람에게 발암물질로 작용할 가능성 있다고 지정한 인체 발암 추정 물질(2A)입니다.

식약처는 NDMA가 초과 검출된 31개 의약품의 제조·판매를 잠정 중지하고 처방을 제한했습니다.

보건복지부는 병원, 약국에서 문제가 된 의약품의 처방과 조제가 이뤄지지 않도록 조치했습니다.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DUR)에서 처방·조제를 차단하고, 건강보험 급여도 정지했습니다.

식약처는 NDMA가 검출된 31개 의약품을 복용했더라도 인체에 위해가 발생했을 우려는 매우 낮다고 보고 있습니다.

식약처의 인체영향평가 결과, 이 약물을 복용해 추가로 암에 걸릴 확률은 '10만 명 중 0.21명'이었습니다.

국제의약품규제조화위원회(ICH)는 10만 명 중 1명에서 추가로 암이 발생할 경우 무시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봅니다.

즉, 해당 의약품을 복용한 환자가 자연 발생적인 암 외에 추가로 안 걸려도 될 암에 걸릴 가능성은 무시할 만한 정도로 매우 낮다는 의미입니다.

더욱이 당뇨병 치료제 중 일부에서만 NDMA가 기준을 초과해 검출된 상황이어서 대다수 환자에게는 영향이 없습니다.

이에 따라 식약처는 의·약사 상담 없이 임의로 해당 당뇨병 치료제 복용을 임의로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문제가 된 의약품을 복용 중인 환자는 26만 명입니다.

이 중 재처방을 원하는 환자들은 31개 의약품의 복용 여부 및 재처방 필요성 등을 의료진과 상담해야 합니다.

이번 검사는 식약처가 지난해부터 국내 유통 중인 의약품을 대상으로 NDMA 검출 가능성을 점검하면서 이뤄졌습니다.

특히 지난해 12월 싱가포르 등 해외에서 메트포르민 의약품의 NDMA 검출에 따른 회수 등이 보고되면서 국내 검사에도 속도가 붙었습니다.

이 과정에서 식약처는 제약사가 메트포르민 중 NDMA 혼입 여부를 자체 확인할 수 있는 시험법을 마련해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식약처는 메트포르민에서의 NDMA 검출 원인에 대해 완제의약품 제조과정에서 기인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과거 고혈압 치료제 '발사르탄', 위장약 '라니티딘' 사태때는 원료의약품에서 NDMA가 기준을 초과해 검출됐으나, 메트포르민의 경우 원료의약품에서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이번에 기준을 초과해 NDMA가 검출된 메트포르민은 모두 완제의약품입니다.

식약처는 정확한 원인을 조사·분석하고자 관련 전문가와 함께 '의약품 중 NDMA 발생 원인 조사위원회'를 꾸리고 면밀하게 들여다볼 계획입니다.

NDMA 등 불순물 혼입 의약품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 때 환자의 불편과 비용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