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적 마스크 200만 장 사라졌다…답변 못 한 식약처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5.26 07:52 수정 2020.05.26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코로나19가 불러온 마스크 대란 이후 정부가 공적 마스크를 직접 관리하고 있는데요, 청와대가 최근 공적 마스크 생산과 유통 과정을 들여다봤더니, 마스크 200만 장가량이 비는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전병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보름 전부터 일주일 전까지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공적 마스크 생산과 유통 현황에 대한 내부 자료를 대여섯 차례에 걸쳐 건네받았다고 정부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생산 시작 시점부터 최근까지 공적 마스크가 얼마나 만들어졌고, 또 제대로 공급됐는지 점검하기 위해 자료 제출을 요구한 데 따른 겁니다.

그런데 SBS 취재 결과,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전달된 식약처 자료에 따르면, 공적 마스크 생산량과 공급·비축 등 유통량 사이에 현격한 차이가 있다는 사실이 드러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공적 마스크 생산량보다 유통량이 200만 장쯤 적은 걸로 파악됐다"고 전했습니다.

청와대는 이런 차이를 이해할 수 없다며 해명과 함께 보완을 수차례 식약처에 요구했지만, 식약처는 뚜렷한 답변을 내놓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결국 공적 마스크가 생산된 이후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공적으로 유통되지 않고, 누군가 빼돌렸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셈입니다.

이에 대해 식약처 마스크 총괄관인 김상봉 국장은 "그런 자료를 만들었는지 전혀 모르는 일"이라고 SBS 취재진에게 말했습니다.

하지만 공적 마스크 수량 차이의 이유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정부 관계자의 전언에 비춰, 정부 차원의 명확한 사실관계 규명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